겨울철골프 전라남도로 오세요.

1330615437339154001

‘맛과 예향의 고장’ 전라남도가 골프의 새로운 메카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동안 한국 골프 부동의 1번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던 제주도의 아성마저 조만간 무너뜨릴 태세다. 이 지역에는 21개 골프장이 운영중인데 개장을 앞두고 현재 막바지 공사가 진행중인 10개소와 승인 절차 이행중인 9개소를 합하면 조만간 총 41개소의 골프장이 들어서게 된다. 불과 10년전만 해도 광주CC(1983년 개장), 남광주CC(1991년 개장), 승주CC(1992년 개장), 클럽900CC(1995년 개장), 무안CC(1997년 개장) 등 4개소에 불과해 외지인은 고사하고 지역내 골퍼들의 라운드 욕구마저 충족시키지 못할 정도로 골프 불모지였던 이 지역에 공급과잉이 우려될 정도로 많은 골프장이 들어서는 이유는 뭘까.

한 마디로 주 5일제 근무라는 시대적 흐름과 전라남도가 갖는 지리적, 입지적, 문화적 특징이 어우러져 빚어낸 결과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시 말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온화한 기후, 어디를 가도 질펀한 인심을 담아 한 상 가득 내놓는 맛깔스런 남도 먹거리, 그리고 지청구로 널려 있는 관광명소와 천혜의 자연환경이라는 특화된 자원이 그것을 가능케 했다. 특히 기온은 바람이 적어 체감온도가 제주도와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높은데다 웬만한 추위가 아니고서는 그린이 얼지 않는다. 최근 들어 겨울 골프투어 최적지로 각광을 받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전라남도의 적극적 골프 마케팅을 통한 관광객 유치 전략도 물론 한 몫을 하고 있다. 전남도는 관내 골프장 업계에 행정절차의 간소화와 여러 형태의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이용료 인하를 유도하고 있다. 또한 숙박시설과 맛집, 관광지를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고 있다. 최근 전남도가 제작 배포해 호평을 받은 ‘내 마음속의 홀인원’이라는 골프장 소개서는 바로 그러한 활동의 일환이다.

접근성 또한 그다지 나쁘지 않다. 목포까지 고속철도(KTX)가 운행된데다 무안, 광주, 여수 등 3개의 공항이 있기 때문이다. 거기에다 ‘한국산 탱크’ 최경주(40)와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 자산운용)가 이 지역 출신이라는 것도 경향 각지의 골퍼들이 남도로 몰려드는 또 하나의 이유가 되고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나 다양한 종류의 ‘제철 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것도 이 지역이 갖는 메리트다. 요즘 같은 겨울철에는 굴, 매생이, 전복, 꼬막 등이 인기다.

각 골프장은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저마다 독특한 특징을 갖고 있다. 전남 지역에서 가장 오랜된 광주CC는 섬진강과 옥과설산, 무등산이 원을 이루는 천혜의 자연 조건에 위치하고 있어 모든 홀이 저마다 개성이 아주 강하다는 게 특징이다. 주변에는 섬진강, 도림사, 태안사 등의 관관 명소가 있다. 먹거리로는 섬진강 참게탕이 강추된다. 순천만과 다도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승주CC, 승보사찰 송광사가 자리잡고 있는 조계산 자락과 주암댐을 배경으로 소나무 숲이 장관인 파인힐스CC 등 순천을 중심으로 한 동부권 골프장은 낙안읍성, 순천만, 송광사, 선암사 등 국보급 관광지에다 꼬막, 짱뚱어탕 등 먹거리가 일품이다.

나주호와 접해 있어 풍광이 빼어난데다 중흥골드스파 등 레저시설까지 겸비하고 있는 골드레이크CC, 작년에 개장해 격조 높은 운영 시스템으로 정통 프라이빗 코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휴튼CC 등 나주권은 붕어찜, 꽃게탕이 유명하다. 담양다이너스티가 있는 담양권은 대나무파크, 소쇄원, 식영정,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등을 둘러본 뒤 떡갈비로 허기를 채우면 금상첨화다. 고인돌공원, 도곡온천, 운주사, 물염정과 같은 관광지로 유명한 화순군에는 남광주, 클럽900, 무등산CC 등이 있는데 특히 라운드를 마친 뒤 도곡온천에서 피로를 말끔히 씻어낼 수 있다.

목포를 거점으로 한 서부권에서는 무안, 영암 아크로, 함평 다이너스티, 올해 개장 예정인 해남 파인비치 골프&링크스 등이 있다. 목포 뻘낙지와 흑산도 홍어로 기력을 보충한 뒤 영암 월출산, 나비축제로 유명한 함평 자연생태공원, 회산백련지 등의 즐비한 관관명소를 둘러보는 것도 좋은 추억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해수찜도 권장할 만하다. 대중제로 운영되고 있는 보성CC는 저렴한 그린피에다 ‘녹차밭’이라는 메리트로 인해 패키지 투어 상품이 특히 인기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