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대흥식당

1330615266794061001

생고기와 비빔밥을 내는 대흥식당은 전라남도가 지정한 “남도 별미집”이다. 그 만큼 맛을 믿고 찾을 수 있는 식당이다. 비빔밥의 주재료는 함평 한우. 국내에서 최고로 치는 함평 한우로 육회를 만들고, 선지국에 삶아 낸 콩나물, 시금치, 호박무침 등을 푸짐하게 넣어준다. 

선지란 고기를 잡아서 받은 피이다. 따라서 빈혈이 있는 사람에게 최고의 음식이며, 해장국으로서 손꼽히는 대중적인 우리 음식의 하나이다

1330615266847922001


함평의 선지국 비빔밥은 각종나물과 야채를 얹은 비빔밥에 함평천지 한우생고기와 함평 참깨의 참기름을 뿌려 씹는 맛과 고소한 향을 음미하며 입에 떠넣는 선지국의 단백함을 감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일품이다. 


돼지비게를 넣어서 비벼먹으면 더욱더 맛이있다. 

1330615266919209001

육회는 익히지 않은 쇠고기를 채로 썰어서 간장, 설탕, 파, 마늘, 후추, 깨소금, 참기름으로 갖은 양념을 한 것. 보통 기름기가 없는 우둔살이나 홍두깨살로 만든다.기름기 없는 소의 우둔살을 얇게 저민 다음 결을 끊어서 가늘게 채썬다. 

함평천지한우는 한약재를 첨가하여 특수개발한 사료를 급식하여 양질의 한우고기를 생산 서울 등 도시에 직송판매하여 전국 제일의 한우고기로 호평을 받고 있다. 

함평의 한우 그 맛을 자랑하는 음식으로는 생고기와 육회비빔밥이 있는데 싱싱한 생고기가 입안에서 살살 녹는 담백한 맛은 오직 함평천지한우에서만 느낄 수 있으며 특이한 맛과 향이 입안에 가득퍼지는 부드러움이 자랑할 만 하다. 


놋그릇에 갖은 나물과 고기, 김, 고추장, 참기름, 달걀노른자를 골고루 섞어 선지국물에 곁들여 비빔밥을 먹으면 한층 맛을 더해 준다. 

함평 한우고기는 함평만에서 나오는 갯벌(미네랄, 게르마늄 풍부)을 이용 한약재를 혼합해 사료로 먹이기 때문에 육질이 부드러워 비빔밥 맛이 일품이다. 각종 나물에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 있어 몸에 좋은 식품이다. 비빔밥에는 참기름 맛이 좌우하는데 매일매일 기름을 짜서 사용해 더욱더 고소한 맛이 난다. 

육회비빔밥 6000원, 생고기 3만원, 육회 3만원 .


함평대흥식당 찾아가는 길.. 

함평 대흥식당=061-322-3953 .010-3635-3953

시골밥상

1330447944440380001

시골밥상, 정겨운 시골의 밥상을 그대로 재현했다. 
남도특유의 나물, 조기/굴비등이 나온다.

낙지물회

1330447847287412001

한여름 쓰러진 소도 일으켜 세운다’는 낙지가 그 주인공. 기운을 돋우는 보양식이다. 흔히 전골이나 볶음, 날로 먹는 것과 달리 물회로 먹는다. 먹는 모양새가 남다르지만 맛과 영양은 그만이다.

낙지물회는 함평읍 기각리에서 나비수산을 운영하는 김덕모·송경희 부부가 원조다. 2002년 여름, 입맛을 돋우는 먹을거리를 찾던 중 낙지물회를 생각해낸 것. 집에서만 해먹다 주변 반응이 좋아 식당 대표메뉴가 됐다.


낙지물회는 커다란 대접에 낙지를 잘게 잘라 넣고 오이와 적채, 고추, 깻잎, 양파, 제철 과일 등으로 버무려 나온다. 여기에 고춧가루와 마늘, 막걸리식초, 설탕, 소금 등으로 간을 맞춘 양념은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다.

맛의 비결은 원재료와 정성. 낙지는 무안이나 함평에서 나는 뻘낙지만 사용한다. 낙지가 잡히지 않으면 어떨까. 그날은 가게 문을 닫는다. 수입산이 판을 치는 세상에 좀처럼 보기 드문 ‘현상’이다.

올해는 한파와 꽃샘추위가 극성을 부려 낙지가 많이 나오지 않아 쉬는 날이 많았다는 송경희씨는 “낙지를 요리할 때 껍질을 벗겨내야 질기지 않고 끈적임 없이 담백한 맛을 낼 수 있다”며 “새콤달콤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입맛을 돋워준다”고 말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생전에 이 맛에 반했다. 노 대통령이 낙지물회를 처음 맛본 건 2008년 4월과 7월. 당시 권양숙 여사와 함께 함평을 방문했던 노 대통령은 “지금껏 안 먹어본 음식이 없는데 이런 음식도 있었냐”며 “이렇게 깔끔한 맛은 처음”이라고 감탄했단다. 가게 중앙에는 노 대통령이 친필로 쓴 ‘사람사는 세상’이라는 액자가 걸려 있다.